Back to list

부동산을 사고 싶은데, 돈이 부족할 때 할 수 있는 선택

내가 처음 부동산에 제대로 거품낄거라고 확신 가진게 2015년도 였다. ​ 근데 그때는 다들 공감할 수 있듯이, 사회생활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아 돈이 별로 없었다. 아무리 대출을 해준다 해도 기본적으로 일정 금액의 시드는 필요하다. ​ ​ 어떤 분은 대출로 거의 다 받으면 되는 것 아니야? 저 당시는 대출은 많이 나오기는 했는데, 생활비까지 고려했을 때 대출을 풀로 돌려도 이자 상환 능력이 되지 않았다. ​ 결국 첫 번재 주택 투자를 들어갔을 때, 당시 들어갔던 매입가격은 여전히 5억원대였다. ​ 주택담보 대출이 4억대, 신용대출이 1억원 총 5억대 타인대출이 들어갔고, 내 돈은 취등록세 복비까지 대략 7천만원 가량이 들어갔다. ​ 그 당시에 내가 감당 가능한 내가 넣을 수 있는 최대금액은 대략 1억원 수준이었기 때문에, 이것저것 생활비 및 비상비를 고려 시 7천만원을 넣은 것은 최대 배팅이었다. ​ 저 당시에도 훌륭한 아파트들은 많이 있었다. 마포래미안푸르지오 라든지, 그 외 유수의 아파트들이 많이 있었다. ​ 결국 그 당시 선택 가능한 답안지는 역세권, 대단지, 초품아 아파트, 모두가 한 마디씩 말하는 조건을 다 갖춘 아파트를 1년 더 돈을 모아서 계획해볼래, ​ 아니면 아쉽더라도 내가 가장 중요시하는 조건을 충족했다면, 잔가지는 모두 버리고 그것에 중점을 두고, 지금 살래? ​ 단 한가지 질문이였다. ​ 공덕에 집을 살 때도 마찬가지도, 내가 중요시 하는 가장 중요한 조건은 단 한가지. 그냥 단 한가지다. 나머지는 모두 부차적. ​ "일자리에 가까운 아파트" 결론적으로 여러 비판적 의견에도 불구하고, 핵심 요인 일자리 한 가지만 바라보고 가지고 있던 7천만원+레버리지로 매수한 아파트는 엄청난 수익을 안겨준 아파트가 되었다. ​ 모두가 대단지, 역세권, 초품아, 브랜드, 신축, 브랜드를 찾는다. ​ 그런 아파트는 좋은 아파트이다. 하지만 좋은 아파트와 투자할 아파트는 달라야 한다. ​ 투자는 결국 수익이 나야한다. ​ 15억 아파트에서 1억원을 버는 것보다, 9억원 아파트에서 1억원을 버는 것이 훨씬 잘 한 것이다. ​ 가용가능 금액 내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는 것이 실제로는 최고의 수익을 가져다준다 ​ ​ 아래는 부동산카페에서 rhgid dlkvdmfh 회원님이 올려주신 인사이트 내용을 인용해봤다. KB시세는 모두 팩트데이타. ​ 비교시점: 19년6월~20년6월, 1년 기준 ​ KB시세 상승폭에서 알 수 있듯이 당시 언덕에 있다고 욕을 많이 먹던, 아파트를 중심으로 시세 상승 폭이 큰 것을 알 수 있고, 막상 아무도 깔 수 없던 서울숲리버뷰자이는 시세 상승폭이 가장 적은 것을 알 수 있다. ​ KB시세 상승금액: 왕십리자이 2.05억 센트라스 1.4억 신금호파크자이 2억원 신금호이편한세상 1.7억원 서울숲힐스테이트 1.6억원 서울숲리버뷰자이 1.3억원 옥수이편한세상 1.6억원 ​ 출처 빅머니씽크스몰 ​ ​ 시장이 빠르게 급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계속 강조하지만 가장 중요한 본질 그것 단 한가지만 집중하고 잔가지는 쳐야 한다. ​ 당신은 시장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움직이지 않는 것보다, 차선이라도 선택하고 움직이는 게 결국 복리로 판세를 바꾼다. ​ 각자의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선택이, 남이 보기에는 차선일지라도, 사실 가장 좋은 최상의 결과를 가져온다 "부동산을 사고 싶은데 돈이 없을 때"의 핵심은 단 한가지다. 부동산을 사고 싶은데 돈이 없다면, 가장 중요한 조건 딱 한가지만 집중하고, 나머지 그 외 모든 조건은 다 무시하라는거였다. ​ 형편에 맞춘 적시의 투자가, 때를 기다리는 것보다 훨씬 큰 수익을 가져다준다는 것 역시, 가격의 기울기가 우상향될 것으로 명확하게 보일 때는, 타이밍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는 의미 ​ 지금 당신이 아직 무주택 상황이라면, 나는 때를 기다리고 있는것인가, 아니면 정말 투자하고 싶지만 자금이 여의치 않다면, ​ 가장 중요한 조건 한 가지만 정하고, 나머지 조건들은 오히려 포기하는 즉 잔가지는 버려버리는 계산을 혹시 해본 적 있는지 돌아봐야 한다. ​ 내 경우 가장 집중했던 조건은 단 한가지. 일자리. 딱 하나 였다. ​ https://www.hankyung.com/realestate/article/2020062878711 용인 규제하자 분당 집값 잇단 신고가…단숨에 2억 뛰었다 용인 규제하자 분당 집값 잇단 신고가…단숨에 2억 뛰었다, "대출규제 같다면 분당이 낫다" 6·17 대책 후 매수세 몰려 수내 금호1·대림 1억~2억원 급등 대치동 학군 수요까지 흡수 이매동 등 전세가격도 초강세 www.hankyung.com 당신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일자리가 현재 늘어나고 있는 지역을 집중하라. ​ 일자리가 앞으로 더욱 많아질 것으로 보이는 지역에 집중하라. ​ ​ 성장이 없는 시대이다. 성장이 없기 때문에 제로 금리 시대이다. ​ 성장이 없는 사회에서, 경기가 부진한 사회에서, (더 직설적으로, 돈 벌기가 훨씬 힘들어진 시대에서) ​ 일자리가 갖게 되는 중요성은 (돈 벌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장소의 중요성은) 과거보다 몇 배가 될 것이다. ​ 먹고 사는게 1번이다. 명심하고 또 명심하자. 블로그링크 https://blog.naver.com/smilingmetheny/222014713970 유투브링크 https://www.youtube.com/watch?v=FkhKRswuf7I

경제적밖

"움직이지 않는 것보다, 차선이라도 선택하고 움직이는 게 결국 복리로 판세를 바꾼다." 이 말이 참 위로가 되네요. 이번에 정말 위기감도 들고 해서 마음 먹고 경기도에 오래된 아파트를 매수했는데, 주변에 시드가 넉넉한 상황에서 분양권 매수한 사람과 비교하니 너무 차이가 나서 좀 아쉽기도 하고 싱숭생숭해지더라고요. 시드가 모자라서 두 가지(가용예산 범위 내의 금액, 재건축 또는 리모델링의 가능성)만 생각하고 들어간 거라 긴 호흡으로 가져가려고 합니다. 일자리까지 고려할 수 있었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ㅎㅎ 제 예산 범위 내에서 최선이었다고 생각하고, 이조차도 아무 선택도 내리지 않았던 것보단 나은 답안이라고 생각하려 합니다ㅎㅎ 오늘도 좋은 글 감사합니다!


Comments

0 new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