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각오의 글입니다

1년을 내 팽겨쳐 놓고 있다가 다시 가입했는데 또 한달만에 내 팽겨쳐 버리니 현재 얼마 있는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추석연휴 기간에 흥청망청 써버렸습니다. 망했습니다. 다시 제대로 정신차리고 작성해야 될 것 같아요. 매번 습관처럼 들어와야 되는데, 그 습관화 시키는게 참 쉽지 않네요 ㅠ

흥반장

후기 감사드립니다. 습관을 들여야지.. 라고 생각하면 생각보다 부담이 되는 것 같아요. 가뿐한 마음으로 시작을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관심 답글

0개의 새로운 코멘트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