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인천 학원강사 관련 1살 여아 확진…4차 감염 추정

신분과 동선을 속인 인천 학원강사 확진자와 관련해 경기 부천에 사는 1살 여아와 부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부천시는 중동에 거주하는 A(33)씨 부부와 그의 딸 B(1)양 등 가족 3명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A씨 부부와 B양은 인천시 미추홀구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택시기사(49)가 지난 9일 일한 부천 한 뷔페에서 돌잔치를 했다. 당시 이 택시기사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인천 학원강사 C(25)씨의 제자와 제자의 친구가 방문했던 곳이다. A씨 부부와 B양은 C씨로부터 시작된 코로나19의 4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20/05/520475/


Comments

0 new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