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중국 우한, 자연서식·인공번식 야생동물 식용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가 야생동물의 식용을 전면 금지했다. 21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우한시 정부는 전날 야생동물의 사냥과 거래, 식용을 금지한 야생동물 보호관리 규정을 웹사이트에서 발표했다. 식용 금지 대상인 야생동물과 관련 제품은 국가와 후베이(湖北)성 보호 목록에 있는 모든 야생동물이다. 자연에 서식하는 야생동물뿐만 아니라 인공 번식한 야생동물도 포함된다. 새 규정의 시행 기간은 5년이다. 중국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병했을 때 바이러스가 야생동물 식용 습관에서 비롯됐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지난 2월 말 야생동물의 거래와 소비를 금지한다고 발표했으며 이후 각 지방정부는 이 결정을 시행하는 조치를 잇달아 도입하고 있다.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0/05/520229/


Comments

0 new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