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list

상장 첫날 111.6% 급등…버핏, 하루 만에 9500억원 벌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대형 기술주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하는 와중에 혼자서 ‘화끈한’ 수익률을 낸 초대형 신인 기술주가 등장했습니다.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이 이례적으로 공모주 투자자로 나서며 더욱 화제를 모은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기업 스노플레이크(Snow flake·티커 SNOW)입니다. 평소 ‘공모주 투자=복권’이라고 여기던 버핏 회장은 반세기 만에 본격적인 공모주 투자에 나선 결과 상장 첫날에만 1조원 가까운 차익을 올렸습니다.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009178921i

사용자86

오....


Comments

0 new comments.